NEWS

Technology for Human life

News
Home > NEWS > News

SENSOR 새집증후군 유발 물질인 포름알데하이드가 아토피 악화의 주요 물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6,094회 작성일 19-07-17 13:36

본문

 

실내 포름알데히드의 인체 유해성은 이미 오래전에 알려졌으며 유아의 아토피를 유발하는 주요 유해성 물질로 널리 보고되고 있습니다.

 

 

프롬.jpg

 

포름알데히드의 유해성으로 인해서 실내공기질 관리법에서도 실내 포름알데히드의 유지기준을 100/m3 으로 규정하고 있으며국가별로 차이가 있으나 대부분 80~100/m3 이하로 실내 포름알데히드의 농도를 규제 하고 있다

 

ㅈㅇㅂ.png

 

이와 같은 유해성으로 인해서 시장에서는 간편한 센서를 이용하여 실내 포름알데히드의 농도를 실시간 측정하고자 하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어 영국의 Dart Sensor 상에서 포름알데히드 센서를 개발하여 제품화하였고중국 시장에 엄청난 수요를 바탕으로 시장에 확산 되었습니다그러나 Dart Sensor 사에서 개발한 포름알데히드 센서의 경우알코올에 대한 간섭성이 매우 크다는 단점을 지니고 있어 실제 시장에서 많은 문제점을 불러 일으키는 원인이 되었습니다이는 전기화학식 포름알데히드 센서의 구조를 살펴보면 전극 물질과 전해질의 조함이 포름알데히드 가스 뿐 아니라 알코올에도 쉽게 반응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